Posted on

홈페이지의 콘텐츠는 낚시 미끼

물고기들이 좋아할 미끼를 달아 낚시대를 바다에 던지면 비린향을 찾아 바다속을 헤메던 물고기가 걸려든다.

인터넷 바다에서 미끼의 역할은 콘텐츠가 한다.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는 그 향을 풍겨 고객들의 본능이 반응하도록한다. 향 좋고 보기도 그럴싸한 미끼는 물고기의 식욕을 자극하듯 좋은 콘텐츠는 고객의 궁금증을 자극해서 클릭을 유도한다. 미끼가 충분히 본능을 자극하지 않으면 입질을 기대할 수 없듯이 콘텐츠는 매혹적이어야 한다.

bate

콘텐츠는 생물이 아니다. 생물미끼는 약은 입질에 없어지거나 물에 불어 사라진다. 이에 반해 인공미끼는 계속 재사용 할 수 있듯이 홈페이지 제작에 사용되는 모든 콘텐츠는 사라지지 않는 미끼다.

홈페이지 제작을 직접하든 업체에 의뢰하든 그 안에 들어 있는 콘텐츠는 질 좋은 미끼가 되야한다. 또한 신선한 홈페이지의 콘텐츠가 끊임없이 만들어져서 새로운 향을 널리 퍼트려야한다. 그 향에 취한 고객들이 많을수록 비지니스는 성공하지 않을까?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